국정원 헌재 사찰 의혹이 사실이 아니라는 것에 대해 자유게시판






박근혜 대통령님이 탄핵으로 대통령직을 찬탈당하신 이후

언론들이 이번에는 국가정보원이 헌법재판소를 사찰했다는

내용을 보도 형식으로 유포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당사자인 국가정보원측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국정

원 직원들의 명예를 훼손하였다며,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알려져 있다. 만일 국정원측의 발표대로라면, 이는 언론들

의 또다른 조작 보도가 인정되는 셈이다.

 

그런데 여기서 의혹이 제기된다.

 

헌법재판소는 상식적으로 외부인이 쉽게 출입이 불가능한

지역이다. 그리고 심판을 담당하는 재판관들이 쓰는 종이

의 몇글자에 따라 탄핵인용과 탄핵기각이 완전히 달라지게

된다. 단 며칠만에 혹은 단 몇시간만에라도 판결의 내용은

완전히 달라질수도 있는곳이다. 사실상 외압이 불가능한

지역이라고 볼수 있다.

 

이는 헌법재판관들의 반발 심리를 노린것이라는 의혹이

제기된다. 왜냐하면 국가정보원이라는 외부의 존재가 자

신들(헌법재판관)을 감시했다는 사실을 부각시킴으로써

재판관 본인들에게 외압을 받았다는 심리적 상황을 주입

시키게되어, 박근혜 대통령님의 탄핵을 인용하게끔 만

드려는 의도였다는 의혹이다.

 

그런데 만일에 헌법재판소 재판관들이 국가정보원과 내

통을 했다는 의혹이란게 보도되었다고 가정한다면 어떻

게 될까??

 

거꾸로 탄핵을 찬성하는, 촛불 성향의 좌파 민심이 헌법

재판소를 비난하게 집중적으로 비난하게 될것이며, 반

대로 헌법재판소 재판관들의 반발을 불러와서, 박근혜

대통령님의 탄핵은 기각을 불러오게 된다는 의혹이다.

 

그리고 국정원 의혹은 처음 등장한게 아니다. 지난 대선

에도 국정원 의혹, 세월호 참사때도 국정원 의혹, 이번에

도 어김없이, 박근혜 정부에서만 국정원 의혹이란게 단

골로 등장되고 있다.

 

그런데 국가정보원 출신들이 여당에만 있는것도 아니고

야당들에도 있는걸로 알려져 있으며, 실제로 국가정보원

의혹이란건, 다른 전임 정부에서도 있었는데, 국가정보원

의 이러한 반발대로라면, 특정 정부 기관을 상대로 하는

불순한 무엇인가가 숨어 있는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될

수밖에 없다.

 

 

끝.